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이정원 초대전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2022513일 금요일부터 525일 수요일까지 광화문에 위치한 <갤러리 내일>에서 이정원 초대전이 열린다.

 

작가는 산-나무-종이-회화-산으로 리사이클 되는 과정을 통해 생태의 순환과 환원을 파쇄지라는 오브제로 구축하고, 반복적인 터치로 한국의 산을 패턴화한다. 그것은 백두대간의 큰 줄기와 골격을 나타내며, 대간에 깃든 정기와 기운생동이 작품에 담기길 작가는 희망한다.

 

종이의 원료인 나무는 산에 존재는 자연물이다. 이러한 자연물이 종이가 되어서 그 쓰임이 다하고 버려지면 다시 작가의 손을 통해 파쇄를 거쳐 작품이 되어 새로운 생명으로 탄생 된다. 작품에서 나타나는 작가의 이러한 일련의 행동은 생명의 순환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작품의 시간적 배경은 새벽이다. 새벽에는 만물의 기운이 생동하고, 해가 진 새벽의 산은 푸르다. 작가가 주목하는 새벽과 푸른 산은 그가 표현하고자 하는 기운생동함과 일맥상통한다. 평론가 하계훈은 이와같이 이정원 작가의 작품을 평한다.

 

파쇄된 종이라는 오브제를 이용하여 산의 형태와 패턴을 어떻게 형상화하며 풀어내는지 작가가 바라보는 산의 모습은 무엇인지 이번 전시를 통해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Mt.SEORAK, 91×91cm, mixed media on canvas, 2022

靑山圖, 72.7×60.6cm, mixed media on canvas, 2021



몽유금강, 72.7×72.7cm, mixed media on canvas, 2022

Mt. Bukan, 91.×65.2cm, mixed media on canvas, 2021


曉時(효시), 72.7×53cm, mixed media on canvas, 2020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